언론보도

본문 바로가기

언론보도
이육사의 민족정신과 문학정신을 길이 전하고 널리 알립니다.
언론보도
홈 현재위치 : 홈 >  커뮤니티   >   언론보도  

[TBC 굿모닝뉴스] 새 이육사 문학관 개장..실천 문학인 산실 기대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-01-17 11:04 조회277회 댓글0건

본문

[TBC굿모닝뉴스] 새 이육사 문학관 개장..실천 문학인 산실 기대

 

영상 - http://www.tbc.co.kr/tbc_player/news14_player.html?vodurl=news_mp4/2018/mor18-0117.mp4&imgurl=&ndate=2018-01-17&ntitle(4번째 기사)

 

[앵커]
민족 시인 이육사로 널리 알려진 이원록 선생은 안동 출신으로 시인이자 독립운동갑니다.
선생을 기리는 문학관이 새롭게 단장돼 문을 열었는데 후배 문학인들을 양성하고 일반인들을 위한 숙식시설도 갖춰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.
양병운 기자의 보돕니다

[기자]
17번의 투옥 끝에 베이징의 한 감옥에서 40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난 육사 이원록 선생 순국 74주기를 맞았지만 아직도 조국 사랑을 몸 바쳐 실천한 그의 시는 큰 울림으로 다가옵니다.

[이육사 시 <황혼> 낭송:김형숙]
"황혼아 네 부드러운 손을 힘껏 내밀라 내 뜨거운 입술로 맘대로 맞추어 보련다".
단순한 전시관에 불과했던 그의 문학관도 이름에 걸맞게 새로 꾸며졌습니다.
우선 일반인들이 머물면서 문학이나 역사를 배우고 논하는 생활관이 들어섰습니다.
 
[브리지]
생활관에는 이런 4인용 객실 20개가 마련됐습니다.
동시에 80명이 숙식을 하며 지낼 수 있는 겁니다.
핵심은 육사의 뒤를 이을 문학인들을 키울 수 있는 창작 공간이 만들어졌다는 겁니다.

[조영일/이육사 문학관장]
"저희들도 문예대학을 앞으로 개강할 계획입니다 그래서 일반인들이 좀 쉽게 문학에 접근해 올 수 있는 일들도 펼치고 싶고".
기존의 전시 공간도 넓혀 전시물도 보강했고 체험 프로그램도 만들었습니다.
또 원형이 많이 훼손된 채 방치됐던 생가 육우당도 고증을 거쳐 복원했습니다.

[이옥비/이육사 선생 딸]
"이런 건물을 지었을 때 많은 분들에게 아버지를 알리는 그런 역할을 했으면 좋겠다(싶습니다)".
국책 사업인 3대 문화권 사업의 하나로 219억 원을 들여 2년여 공사 끝에 새 문학관이 마련됐습니다.
육사처럼 실천하는 문학인을 배출하는 역할은 오늘을 사는 우리들의 몫으로 남았습니다.
TBC 양병운입니다.


[출처 : TBC뉴스 - 기사(http://www.tbc.co.kr/tbc_news/n14_newsview.html?p_no=20180116154046AE04987), 영상(http://www.tbc.co.kr/tbc_player/news14_player.html?vodurl=news_mp4/2018/mor18-0117.mp4&imgurl=&ndate=2018-01-17&ntitle)]


카페 바로가기 Copyright 2009 by 이육사문학관 All rights reserved. 로그인
우) 36604 경상북도 안동시 도산면 백운로 525 / 전화: 054-852-7337 / 팩스 : 054-843-7668
이메일: yuksa264@daum.net / 개인정보보호책임 : 윤석일